인터뷰



열여덟 살, 더사랑의교회 동갑내기들의 소망


더불어 살아가는 우리가 되었으면


이효원 학생

안녕하세요! 고등부 2학년 이효원입니다! 드디어 우리 교회가 18주년을 맞이했습니다! 이전만큼 교회에서 하는 활동이 많지 않지만, 그 안에서도 발전을 이루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! 저 또한 고등부 목사님을 비롯하여 많은 목사님께 은혜받아말씀으로 하루를 살고, 한 달을 살며, 배운 게 참 많습니다. 


가족들 손에 이끌려 나오던 예배였는데, 가족들과 부서 선생님들, 그리고 성도님들 덕분에 이제는 제가 스스로 예배를 지키게 되었습니다. 저뿐만 아니라 다음 세대를 위해서 함께 기도해주시고, 격려해주시면서 신앙으로 키워주셔서 항상 감사하게 생각합니다. 


늘 신앙 안에서 기도하는 더사랑의교회 성도님들을 존경하고, 앞으로 함께 신앙으로 커가고 하나님의 뜻을 품고 세상을 이기며 더불어 살아가는 우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.

그 무엇에도 굴복하지 않고


김정우 학생

어떠한 어려움과 시련이 다가와도 그것을 함께 떨쳐내고 이겨왔던 것처럼 그 무엇에도 굴복하지 않고 다 같이 이겨내면 좋겠습니다. 더욱이 코로나19 시국으로 교회에 같이 나오던 친구들이 많이 빠졌는데 얼른 이 상황이 끝나 다 같이 수련회도 가고 예전처럼 교회 바깥 활동도 하고 싶습니다!

사랑과 은혜에 감사함으로 더욱 섬기며


임찬영 학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