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터뷰



『기도하면 달라진다』 책 출간 인터뷰


 “기도를 배우면서 제 삶은 달라졌습니다”

이인호 담임목사

Q1. 목사님의 삶이 기도로 달라진 순간은 언제인가요?


저의 인생은 교회를 다님으로써 변화된 것이 아니라 기도를 배우는 순간부터 변화되기 시작했어요. 제가 모태신앙인데 20살 때까지 중생하지 못한 신자였어요. 그런데 어느 날 청년부를 따라 철야 기도회에 따라갔다가, 남들은 1시간 기도하는데 5분도 기도하기 어려운 내 자신을 보면서 뭔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았어요.

그러던 제가 한얼산 기도원엘 갔어요. 생애 처음으로 입을 열어 용기있게 ‘주여’ 하고 부르짖는데 내 마음에 주의 은혜가 들어오고 내 입이 열리고 기도가 터졌어요. 그렇게 기도가 터지고 그 후로 매일, 새벽기도하고 저녁마다 교회당에 들러서 기도했어요. 그러면서 제 삶이 변화되기 시작했어요.

내 젊은 날의 모든 가난과 질병과 아픔들을 내려놓고 기도하는 그 시간이 얼마나 행복하고 기다려졌는지 몰라요. 기도하고 나면 누구도 부럽지 않은 꿈과 용기를 가지고 힘들고 어려운 젊은 날을 살아갈 힘이 생겼어요. 어찌 보면 신앙생활은 처절한 기도의 싸움, 기도의 분투인 것 같아요. 지나온 삶의 은혜들을 어찌 기도를 빼고 설명할 수 있겠어요. 제가 기도를 배운 순간부터 제 삶에는 하나님의 역사가 나타났고, 하나님이 일하시는 인생이 되었습니다. 그렇게 기도로 하루하루 살다 보니 오늘에 이르렀어요.

Q2. 정말 기도하면 달라질까요? 확신하게 된 계기가 있으세요? 


사실 개척을 시작했을 때 나는 새벽기도가 정말 힘들었어요. 하루종일 비몽사몽인데다 소화도 안 되고 온통 새벽기도를 위해서 하루를 사는 것 같은 거예요. 할 일은 잔뜩인데 말이죠. 그래서 어쩌다가 용감하게 새벽기도를 부교역자에게 맡기고 새벽기도를 안 한 적이 있어요. 좋은 컨디션으로 푹 자고 혼자서 말씀 묵상하고 출근하니까 참 좋았죠.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러면 일이 잘 되야 하는데 계속 문제가 생기더라고요. 새벽기도하고 비몽사몽으로 출근해서 교회 일을 할 때보다 더 정신이 없고 마음이 녹아내리는 문제들이 생겼어요. 

그때 깨달았습니다. 새벽기도하고 비몽사몽한 게, 잠 푹 자고 컨디션 좋은 것보다 더 나아요. 결국 하나님이 일하시는 거거든요. 내가 뭘 하는 게 아니에요. 여러분도 먼저 시간을 우선 기도에 투자하세요. 기도하고 남은 시간에 그다음 일을 하세요. 최선을 다해서 기도 시간을 지키면 하나님이 반드시 듣고 도와주십니다. 믿고 실천해보세요.